top of page

비비고 만두 10억봉투 돌파, 해외 매출 2배

올해 3월 CJ제일제당 미국법인에 빨간 신호가 켜졌다. 미국에서 뉴욕을 중심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지자 냉동식품을 요구하는 소비자가 급격히 늘었다. 중국·일본식 교자에 비해 야채가 많이 들어간 한국식 교자는 미국에서 건강식으로 인식돼 최근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게다가 코로나 사태까지 겹쳐 CJ 제일(체일) 제당의 '비비고 만두'를 요구하는 수요가 급증한 것이다.


3월 말에는 미국의 유명 셰프 '조지 듀란'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부활제 특별 메뉴로 '비비고 만두'를 소개해 화제를 불렀다. CJ제일(체일) 제당은 미국 캘리포니아의 풀러턴과 뉴저지에 있는 주요 만두 생산 공장 2곳을 2교대 근무에서 3교대 근무로 전환해 100% 가동에 들어갔다.


〇6년 반에 누적 10억봉


CJ제일(체일) 제당 '비비고 만두'가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 눈부신 성과를 내고 있다. 만두 종주국인 중국에서는 한 대형 쇼핑몰 냉동식품 부문에서 월간 판매 실적 1위를 기록해, 작년 창고형 양판점 「코스트코」일본 매장의 만두 카테고리(종류)에서 단일 제품의 매출 1위를 기록했다.


CJ제일제당인 Bibigo 만두는 해외시장에서 개별 국가에 맞는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미국인이 좋아하는 닭고기를 넣은 교자, 일본인에 맞춘 물만두, 유럽인을 위해 짠맛과 풍미를 더한 김치왕 교자, 튀김을 좋아하는 베트남 소비자를 타겟으로 한 교자(왼쪽부터).


2013년 처음 발매된 '비비고 만두'는 발매부터 6년 6개월여로 올 상반기 기준 누적 판매량 10억봉(용량 무관)을 돌파했다.


'비비고 만두' 10억 봉투 돌파는 한국 식품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문정훈(문정훈) 서울대 교수(푸드비즈니스 랩 소장)는 “차별성이 거의 없고 부가가치도 낮았던 '냉동만두' 제품을 연구개발(R&D)을 통해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한 것이 성공 원인”이라며 “국내 식품 산업도 과감한 투자를 하면 세계 무대에서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비비고 만두는 지난해 미국에서는 전년 대비 50% 가까이 성장해 3630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국내 매출(3160억원)을 처음 추월했다.


올 상반기 매출에서도 미국이 한국 내 판매를 웃돌았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약 8700억원의 매출을 올린 비비고 만두는 올해 1조1400억원의 매출 목표를 세웠다. 이 중 65%를 해외에서 올릴 계획이다.



〇중국·일본·유럽의 '도장 파괴'식 공략

4월부터 5월까지는 만두 종주국인 중국 온라인 쇼핑몰 ‘경동닷컴’의 냉동만두 카테고리에서 판매 1위를 기록했다. 완차이 등 중국 기업이 만두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가운데 지난해부터 온라인 사업팀을 시작해 전자상거래 시장을 집중 공략했다.


중국의 냉동 교자가 쪄서 불을 통과시키는 증숙 과정을 거치지 않고 얼리는 반면 ‘비비고 만두’는 미리 찐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다양한 조리를 빨리 할 수 있다는 장점을 내걸고 있다.


비비고 만두는 '얇은 피부'와 '꽉 막힌 내용'이라는 두 가지 특징을 유지하면서 현지화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일본에서 스프용 교자는 찢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교자의 껍질이 두꺼운 경우가 많다. CJ제일제당은 반죽시간을 늘리고, 조리법에 맞춰 재료의 배합을 바꾸고, 껍질을 얇게 하면서도 찢어지지 않는 물교자를 주력 상품으로 하고 있다. 에코에 관심이 높은 유럽에서는 김치·갈비 등 한식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육류를 사용한다. 문 교수는 “식품산업에서는 만두 껍질 위를 접는 기술과 같은 섬세한 부분이 승패를 나눕니다”며 “비비고 만두는 이런 부분에서 중국/일본 만두와의 차별화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


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27/2020072700307.html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