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애완 동물 맥주까지 ... 한국 애완 동물 시장, 대기업도 합류 애완 동물 시장 싸움

애완 동물 먹이, 애완동물 미용, 애완동물 의료, 애완동물 보험, 애완동물 호텔, 애완동물 장례식… 바로 ‘애완동물’ 시대다. 펫코노미는 펫과 이코노미의 합성어로 펫 관련 시장을 가리킨다. 기존 애완동물 시장이 애완동물 식품과 용품 중심이었다면 현재는 애완동물의 평생주기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까지 범위가 넓어졌다.


대형 유통회사 애완동물 시장 진출도 가속화되고 있다. 애완동물과 함께 사는 인구가 1500만명을 넘어 애완동물 시장은 대기업도 주목하는 블루오션으로 부상했다. 신세계·롯데를 필두로 유통 대기업이 속속 진입해 애완동물 시장은 다양화와 고급화를 이어가고 있다.



■애완동물 시장, 어디까지 진화했는지

업계에 따르면 국내 애완동물 시장 규모는 14년 1조5000억원 규모에서 연평균 10% 이상 성장하고 있다. 올해는 3조원 규모로 예상되며 2027년에는 6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완동물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도 지난 5년간 10% 정도 성장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애완 동물 1가구의 월평균 지출액은 12만원 전후인 것으로 조사 결과 나타났다.


애완동물 시장이 확대되고 관련 상품과 서비스도 확대되고 있다. 특히 사료나 껌과 같은 간식에 머물렀던 애완동물 먹이는 사업 영역을 무한대로 확장하고 있다. 현재 애완동물 먹이 시장에서는 애완동물의 신체적 특성을 반영한 전용물과 우유, 차(티백) 등의 독특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미스터 피자는 애완동물 전용 피자를, 풀무원은 애완동물 전용 다이어트 식품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최근에는 애견 전용 맥주도 나온다. 벨기에의 맥주 브랜드 '호가든' 수입회사인 OB맥주는 10월 16일 애견맥주 '호가든 애완동물 맥주'를 한정 발매했다. 알코올은 들어가지 않았고, 밀혼합 추출물과 오렌지를 첨가해, 호 가든 특유의 맛과 향기를 연출했다. 250ml 1병의 가격은 5000원으로 사람이 마시는 맥주보다 높다. 그러나 한정 수량 300개가 이틀 만에 품절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


애완동물이 출입할 수 있는 '애완동물 친화' 공간도 늘고 있다. 애완동물을 위한 공간이 생겨야 애완동물족을 끌어당길 수 있기 때문이다. 신세계에서 운영하는 복합 쇼핑몰 '스타필드'는 실내 애완동물과 함께 출입할 수 있어 오픈 당초부터 화제가 됐다. 롯데프리미엄 아울렛도 용인점·기흥점 등 일부 지점에 애완동물 놀이터 '애완동물 파크'를 설치해 동반 쇼핑을 가능하게 했다.


■ 대기업 진출에 애완동물 시장 '고급화'

애완동물 시장이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것을 받아 유통 대기업 각사도 '애완동물 팜족의 픽업'에 생존을 걸고 있다. 대기업 유통회사 각사는 프리미엄 서비스의 선취에 쫓기고 있다. 신세계·롯데를 필두로 애완동물의 평생주기에 맞춰 상품과 서비스의 다양화, 고급화에 힘을 쏟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2010년 정용진 부회장 애견모리의 이름을 딴 ‘모리스펫 숍’을 발매했다. 전국 백화점과 E마트, 스타필드 등에 35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약 2400여종의 애완동물용품 쇼핑은 물론 미용실, 호텔, 놀이터 등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한국 최초의 애완동물 종합 매장이다. 2016년에는 자사 브랜드(PB) 사료 ‘모리스’를 론칭했다. 그 후, 사업은 이른 템포로 성장하고 있다.


롯데는 2012년 카테고리 킬러형(전문) 숍 '펫 가든'을 시작해 현재 28개 점포에서 운영하고 있다. 애완동물 가든도 2500여개의 관련 상품을 취급해 동물병원, 호텔, 미용실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2월 애완동물 전문 컨설팅샵 '집사'도 오픈했다. 집사에는 전문 애완 동물 컨설턴트 4명이 상주해 애완동물의 종류나 평생주기에 맞는 상품을 추천하고 있다. 갤러리아 백화점과 현대백화점도 각각 2012년과 2013년부터 ‘루이독 부티크’와 ‘펫 부티크’라는 명칭의 프리미엄 애완동물 편집 숍을 운영하고 있다.


이 밖에 LG생활건강, 애경산업, CJ제일(체일) 제당, 동원(동원) F&B, 풀무원, 빙글레 등 대형 식품 및 생활용품회사도 애완동물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유통업체들이 성장 정체기에 빠진 상황에서 애완동물 시장은 거의 유일하게 성장이 예견되는 분야이기 때문이다.


한국 애완동물 시장 규모


한국농촌경제연구소


■ 곳곳에서 좋다… 과열 경쟁에 대한 우려

그러나 유통 대기업 각사의 애완동물 사업 진출을 우려하는 견해도 적지 않다. 애완동물 먹이의 경우 국내 시장에서 외국 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율이 70%에 달한다. 나머지 30%를 둘러싸고 회사끼리의 경쟁이 과열되고 있다. 실제 성과도 기대할 수 없다. 이미 시장을 선취하고 있는 몰리스펫 숍의 경우도 17년과 18년의 매출 성장률이 전년 대비 각각 3%와 2%에 그친다.


골목상권 침해 논란도 있다. 유통 대기업이 애완동물 시장에서 규모를 확대할수록 영세 소상공인들의 어깨가 좁아진다는 지적이다. 이런 이유로 애완동물산업소매업협회는 지난해 6월 애완동물산업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해 달라고 동반성장위원회에 신청했다. 중소기업 적합업종이란 거리중 상가의 보호를 위해 특정 업종에 대한 신규 대기업의 진입, 기존부터 진출하고 있는 대기업의 확대 등을 막는 제도다.


결국 올해 6월 애완동물산업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을 거부했고 트러블은 일단락했다. 그러나 문제의 불씨는 남아 있습니다. 애완동물 산업이 전반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시장 감시'를 결정한 것 외에 소상공인들이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국민의 25%가 애완동물을 키우고 있다. 애완동물 시장은 계속 성장하고 있다. 다양한 범위로 확장 가능한 애완동물 시장의 성장 잠재력에 주목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대형 기업이 영역을 확장해 중소기업이 막히고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