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상매출 2000억원' AHA 정보통신, 얼굴인식발열체크기 '스마트패스'

한국의 전자칠판, 점유율 1위에 해외 64개국으로 수출

매출액 대비 R&D, 매년 5% 이상 투자… 과감한 연구개발 실적

교육을 변화시키는 장비를 지속적으로 개발


올해 매출계획은 당초 450억원이었지만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얼굴인식 발열체크 '스마트패스'가 성공해 2000억원을 예상하고 있다. 2월부터 상품을 준비해 5월에 발매했지만, 20만대는 무난하게 판매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어느새 비대면 전문기업이 됐다(쿠기도·AHA 정보통신대표).



25일 이노비즈 협회가 올해 처음 개최한 '이노비즈 PR-day'에서 스마트 디지털 기기 업체 아하 정보통신이 소개됐다. 경기도 김포시에 위치한 이 회사는 1995년 설립돼 종업원 100여명을 고용하고 있는 강소기업이다.


AHA 정보통신의 주력 생산 제품은 터치 방식을 디스플레이에 연결한 전자칠판과 전자태그 RMS(Remote Management System) 네트워크 기능을 탑재한 전자교탁 등 스마트 교육기기이다. 지난해 기준 전자칠판 국내 점유율(39.5%)로 세계 64개국에 수출하고 있을 정도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 3년간 매출이 4% 이상 늘어나 안정적으로 성장해 온 AHA 정보통신은 '코로나 19 위기'에 빠르게 대응해 비대면 전문기업으로 급성장했다. 0.5초만에 얼굴을 읽고 체온까지 측정하는 '스마트패스'(SmartPass)를 발매하고 나서 매출이 급격히 성장한 것이다. 1-2월 코로나 19의 확산 경향을 확인한 후 3개월여 만에 연구개발을 마치고 시장에 내놓은 제품은 '대박'이 됐다. 뛰어난 성능과 비용 성능을 전면으로 밀어낸 스마트패스는 김포시 버스·지하철에 탑재돼 중랑구청 등 관공서까지 도입 중이다. 하반기까지 예상되는 판매량은 20만대다.


구기도 AHA 정보통신 대표는 “건물 입구에서 볼 수 있는 열화상 카메라는 800만원대이지만 산업용으로 체온을 정확하게 감지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며 “스마트 패스는 0.5초로 체온을 소수점까지 체크 이어 마스크를 붙여 얼굴을 99.7% 인식한다. 독일 하이만사의 적외선 온도기와 중국의 센스타임사의 얼굴인식 기능, 당사의 제조 및 소프트웨어 기술이 결합한 결과다”고 설명했다.


AHA정보통신이 얼굴인식발열체크를 재빨리 개발한 원동력은 축적된 연구개발(R&D) 기술력과 체계적인 제조시스템에 있다. 매년 R&D에만 매출액의 5% 이상을 투자해 연구개발 인원을 전체 직원의 30% 비율로 유지하면서 100건이상의 지적재산권을 보유하고 있다. 게다가 글로벌 기업이나 국내 대기업과 협업해 중견기업 못지않는 제조시스템을 구축하면서 시장 변화에 즉각 대응할 수 있었다.


2019년은 얼굴인식 중심의 출입통제 시스템 개발에 주력하는 한편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융합한 전자칠판·전자교탁을 발매해 4차 산업혁명에 맞춘 스마트 디지털 교육기기 전문기업으로 발전한다는 구상이다.


구 대표는 “기업을 경영하면서 비난받는 기업가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학생들의 교과서가) 종이 책이 아닌 스마트 교재로 바뀌어 많은 콘텐츠가 제공되고 있다. AHA 정보통신도 교육을 변화시키는 장비를 계속 만들고 국가와 국민에게 좋은 이미지로 남는 기업으로 다시 태어난다”고 말했다.


https://www.ajunews.com/view/20200629225404329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